글번호
932

국립농업박물관, 겨리농경문화 시연과 토종벼 손 모내기 행사 개최

수정일
2024.05.13
작성자
교류홍보팀
조회수
391
등록일
2024.05.13

국립농업박물관, 겨리농경문화 시연과 토종벼 손 모내기 행사 개최 

- 두 마리 소가 논써레질하고, 꼬마 농부가 모 심어 -


□ 국립농업박물관(관장 황수철)은 우리나라 전통 농경문화를 보여주고 직접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오는 14일 박물관 야외 다랑이논에서 겨리농경문화 시연과 손 모내기 체험 행사를 개최한다. 


□ ‘겨리농경문화’는 겨릿소(두 마리 소)가 논밭을 가는 옛 농경방법으로, 산악지형의 비탈진 경작지가 많고 토질이 척박한 강원도 중북부에서 주로 이뤄졌다. 겨릿소가 끌던 ‘겨리쟁기’는 소중한 농업유물 중 하나로, 국립농업박물관 상설전시관에 전시되어 있다.


□ ‘손 모내기 체험’은 수원 구운초등학교 학생 200여 명과 함께 진행하며, 경기도종자관리소에서 분양받은 돼지찰벼 등 20종의 토종벼를 심는다. 


○ 이번 행사에 참여한 구운초등학교 학생들은 올가을 벼 베기 행사에 다시 모여 직접 심은 모를 수확하고 탈곡한다. 벼농사의 한 해 과정을 함께하며 쌀 한 톨, 밥 한 그릇의 의미를 되새겨 보는 시간을 갖는다.


○ 또한, 처음으로 손 모내기에 도전하는 꼬마 농부들을 위해 밭갈애비*의 소모는 소리를 노동요로 들려주고, 새참으로 가래떡과 조청을 나눠준다. 

    * 밭갈애비 : 쟁기 또는 극젱이를 모는 사람(강원도 방언)  


□ 행사 후에는 현대농업 체험 및 관람이 진행된다. 박물관에서 운영 중인  수직농장, 트랙터 시뮬레이터 등을 체험하고 아쿠아포닉스, 클로렐라 수직정원 등을 관람하며 전통과 현대농업을 모두 경험해 볼 수 있다.


□ 황수철 국립농업박물관장은 “미래세대와 함께하는 이번 손 모내기 행사는 농촌의 정겨움과 쌀의 소중함을 전하는 특별한 시간이 될 것”이라며, “특히 ‘겨리농경문화’ 시연은 전통 농경문화를 후대에 전하는 뜻깊은 일로, 앞으로도 우리 농경문화 보존에 앞장서겠다”라고 말했다. 

국립농업박물관의 해당 저작물은 "공공누리 1유형(출처표시)"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.
국립농업박물관의 해당 저작물은 "공공누리 2유형(출처표시)"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.
국립농업박물관의 해당 저작물은 "공공누리 3유형(출처표시)"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.
국립농업박물관의 해당 저작물은 "공공누리 4유형(출처표시)"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