글번호
913

모내기부터 수확까지, 가족과 함께하는 한 해 벼농사 체험 운영

수정일
2024.04.22
작성자
교류홍보팀
조회수
485
등록일
2024.04.22

모내기부터 수확까지, 가족과 함께하는 한 해 벼농사 체험

- 국립농업박물관, 벼농사 체험 프로그램 ‘농사지음’운영-


□ 국립농업박물관(관장 황수철)은 야외 다랑이논에서 가족과 함께하는 한 해 벼농사 체험 프로그램 ‘농사지음!’을 운영한다.  


□ ‘농사지음!’은 도심 속 다랑이논에서 가족과 함께 벼농사의 시작과 끝을 체험해보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되었다. 모내기·벼 베기·낟알 털기(탈곡)·도정·밥 짓기 등 볍씨를 길러 밥을 만드는 과정을 체험하고, 논 생물 관찰, 허수아비 만들기도 함께 진행된다.


□ 체험은 총 7회차로 4월 20일(토)부터 10월 26일(토)까지 운영된다. 


 ○ 세부 운영 과정은 ▲ (1회차) 모판·벼 재배 화분·가족 팻말 만들기 ▲ (2회차) 모내기, 가족 팻말 설치(2회차) ▲ (3회차) 우렁이 넣기, 벼 관찰  ▲ (4회차) 김매기, 논 생물 관찰 ▲ (5회차) 논물 관리, 허수아비 만들기 ▲ (6회차) 벼 베기, 낟알털기 ▲ (7회차) 도정, 밥 짓기 순이다.


□ 체험 신청은 박물관 누리집에서 11일(목) 14시부터 12일(금) 14시까지 가능하며 참가비는 무료다. 한 가족당 4명 내외로 참여할 수 있으며, 선착순 50가족 접수 후 무작위 추첨을 통해 최종 참가자 10가족을 선정한다.


□ 황수철 국립농업박물관장은 “볍씨가 논에서 자라고 밥상에 오르는 모든 과정을 체험하며 농부의 노고와 쌀의 소중함을 느껴보는 뜻깊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”라며, “앞으로도 우리 농업·농촌을 알릴 수 있는 다양한 체험을 제공할 계획”이라고 말했다. 


□ 또한 국립농업박물관은 오는 5월 토종벼 손 모내기 체험과 겨릿소를 이용한 전통 방식의 써레질 시연, 땅콩 심기, 고구마 심기 등 다양한 농업 체험을 운영할 예정이다.

국립농업박물관의 해당 저작물은 "공공누리 1유형(출처표시)"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.
국립농업박물관의 해당 저작물은 "공공누리 2유형(출처표시)"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.
국립농업박물관의 해당 저작물은 "공공누리 3유형(출처표시)"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.
국립농업박물관의 해당 저작물은 "공공누리 4유형(출처표시)"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.